'여주자전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9.18 130918 연합 번개 / 여주-부론-귀래-문막
  2. 2013.09.01 동영상포함, 도싸 여주방/여주-삿갓봉-도전컵코스 130901 (2)

130918 연합 번개 / 여주-부론-귀래-문막

|



2013년 9월 18일 안개후 맑음


바이킹, 도싸 여주방, 세종바이크. 연합 번개가 된 날이다. 

새로운 분들과 라이딩을 한다니 새벽 5시 30분에 눈이 떠져서 얼마나 설레이는지 몸의 반응으로 보여준다.









자전거 도로가 아닌 지방국도를 탐사하기에 업힐이 분명 존재한다. 당을 높여주기 위해 혜림양 간식을 꺼내어 먹는다. 

식탁위에 왠 햄이 이리 많이 있지? 











약속 장소인 영월루에 도착해보니 많은 회원들이 모여 계셨다. 다른 동호회 가족분께서 바나나를 나눠 주셔서 얼떨결에 맛있게 먹었다.










여주읍자율방범대 초소 앞에서 단체 사진



명절 연휴가 시작되어 귀성 행렬에 걱정이 없으신지 많은 분들이 모이셨다.

난 점동이 본가이고, 여주읍이 처가라 걱정이 없었다. 

하지만 와이프는 시댁에 늦게 가게되어 많이 불안해 하였다.







번개 시간을 7시 30분으로 늦게 잡았음에도 불과하고 안개는 심했다.









창녕이고개









단양으로 귀성해야하는데, 시간 쪼개어 참석해주신 우섭형님





이상범형님, 가민 업데이트 해드린다고 했는데 헤어질때 열심히 인사를 드렸다. -_-;









서로를 도와주고, 격려해주며 첫 업힐 구간을 순조롭게 넘어 오신다.









화질이 안좋게 나왔는데, 아까운 사진 이다.


업무로 잠수타다 번개에 참석해준, 심우철 동생









연합라이딩의 특징?  집결지를 정해놓고 오픈으로 달린다. 장단점이 있지만, 후미에 늘 있는 나에겐 더더욱 힘들다. 


대회같은 착각을 느끼게 되었고 페이스 오버를 하게 되어 후반부에서는 조심하였다.









흘러 흘러 뒤로 흐르고 있는중이다.

섬강교








섬강교를 건너 자전거 도로로 진입하지 않고 그대로 직진한다.

계속 흐른다. 뒤로.








너무 흘렀나?  경동대학교 정문을 지나 우회전하니 업힐이 지루하게 나왔다. 

끝 구간에서 회원분들이 기달려 주시고 응원을 해주셨다.


내려가면 슈퍼가 있다하였으나 가보니 문을 닫았다. 허기를 달래고 가기로 했는데, 너무 아쉬웠다.








성환자전거공장을 멀리저 보고, 대회 코스가 시작됨을 김진명선생님으로 부터 안내를 받았다.


이제부터 코스 탐사라니~

이제부터 코스 탐사라니~

이제부터 코스 탐사라니~


절반은 코스를 탄것이 아니란 말인가?









슈퍼 찾기가 어려워 부론에서 쉬기로 하고 막내가 총무를 하기로 결정을 하셨다.

모두들 나를 지목하셨는데, 우철이다 나보다 한살 더 어리다. -_-;;


아무생각없이 달리다가 돈을 각출해야 하므로 인원을 파악해보니 15명이다. 

간단한 간식을 몇번 사다 드렸더니 내가 먹을 간식이 없었다.  그래서 다시 슈퍼에 들어가서 몇개 더 사와서 먹었다.


먼저 드신 분들은 출발을 하실려고 하고 나는 아직 반도 못 먹어서 우걱 우걱 씹어 먹어야만 했다.

배가 고픈건 아니고 다음 목적지까지 퍼지지 않을려면 먹어야만 했다.









MTB와 로드의 연합라이딩이라 속도를 맞추기위해 쉬엄 쉬엄 탈꺼라는 루머가 돌았는데, 그냥 루머였다.

생각보다 일행으로 속도가 아주 빨랐고, 같이가는걸 일찍 접고 퍼지지 않기 위해서 케이던스에만 집중했다.


가다보니 우섭형님이 힘들어 하고 계셨다. 혼자 가는것보다는 함께가 좋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다음 집결지인 귀래로 가는길.







옥로 원조2대 손짜장


아침에 짜장면, 아침에 영업을 하는게 생각만해도 신기했다.

자전거 가게처럼 보인다.








엄청난 양의 짜장면이 도착과 동시에 나왔다. 입 짧은 나는 1/2 남겼다.


나중에 계산하면서 물어보니 모두 곱베기 주문이였다. 












아침 식사 짜장면을 모두 맛있게 드시고 다시 출발 준비를 한다.

우섭형님과 중간 복귀를 계획하였으나 되 돌아가는게 더 멀다고 한다.

당연 코스 탐사를 계속 한다.














업힐을 끝내고 다음 업힐 시작전 삼거리에서 기념 촬영을 하기로 한다.

생각보다 잘 협조 해주셨다. ㅎㅎ


이곳에서 우섭형님 다리가 ㄱ자로 쥐가 오신다.

업힐할수 있는 상태가 아니셔서 나와 문막쪽으로 지방도로를 타고 가기로 하고 다른 분들은 코스 탐사를 계속 한다.







우섭형님과 널널하게 고속도로 정체를 즐기며 경동대학교에 도착하여 20여분 쉬었다. 

업힐에서 계속 쥐가 오셔서... 괴로워 하셨다. 


집결장소인 섬강교를 건너 모두 만났고 바로 출발한다.







오랜만에 찾은 캠핑바이크


회비가 넉넉히 남아 이곳에서 충분한 영양 보충을 한다.

집에서는 언제오냐고 전화가 오고, 앉아서 음료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너무 즐겁다.


본가도 넘어가야하니 일부 회원분들과 귀가하기로 한다.








영월루 사거리 신고대기


우섭형님은 잘 가셨을까? 오늘 너무 힘들어서 자전거 파시는거 아닐지?




집에 도착하여 지원씨에게 잔소리를 듣지 않았지만, 알수 없는 원망의 눈빛 신호를 감지 하였다.

본가로 바로 이동하여 부모님께 인사드리고 지원씨는 바로 음식을 만들었다.

미안했지만 ^^;; 동생과 막걸리를 나눠 마시고 기절했다.



자전거 타는게 너무 즐겁니다. 당분간은 지원씨에게 무한 양보를 강요를 해야한다.ㅋㅋ


아무런 사고없이 모두, 약100KM코스를 완주하여 다행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동영상포함, 도싸 여주방/여주-삿갓봉-도전컵코스 130901

|

도싸 여주방/여주-삿갓봉-도전컵코스 130901

.

.

.

 

2013.9.1.일 맑음

 

도싸 여주방 정기라이딩 날이다.

약속 시간이 6시에서 6시 30분으로 늦춰져 30분 여유가 생겼다.

올해도 가을이 어김없이 찾아와 아침 저녁으로 비교적 시원하다.

습한 기분으로 아침 운동을 나갔던게 엊그제인데 ^^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약속 장소인 영월루로 향했다.

 

코스 안내 : 영월루-강천보(강천섬)-삿갓봉-도전리(반계저수지)-도전리고개(라파엘집)-북네푸른들식당-가정리-여주

오늘과 다음주 일요일까지는 김남형형님께서 참석이 가능하다고 밝혀 오셔서 오늘 코스가 무척 기대 되었다.

지난주, 뒤에서 밀어주셔서 여주-충주 코스를 거이 선두에서 다녔다. 특히 업힐.

 

김남형형님 말씀대로, 나는 업힐 냄새만 나면 퍼질것을 미리 겁먹고 힘을 비축하기 위해서 흐른다.

전략적으로 흐른건 결코 아니며 본능이다. 이때마다 내 등에 손을 대시어 업힐을 힘 안들이고 정상까지 인도해주신다.

밀어 주시며 짧막한 팁을 주시는데, 이걸 잘 받아 먹어야 한다.

 

아직은 서먹한 사이라 밀어주셨는데, 친해지면 때리면서 훈련을 시키신다니 적당한 거리를 두어야 할듯 하다.

 

.

.

.

 

 

 

 

 

 

 

 

 

 

 

 

 

 

출발전, 단체사진

 

촬영,심우철회원

 

 

 

 

 

 

 

 

 

 

 

 

30분 늦춰진 모임 시간에 여유있게 도착을 해보니 예상 밖에 사람이 적었다.

고작 3명?

 

6시 30분까지 집합이 아니라, 출발 시간이다.

다급히 참석 댓글을 확인하고 전화를 돌려본다~

 

출발이 늦어지면, 중간 코스에서 합류 할 회원분들이 기달리실텐데...

 

다행이, 많은 분들이 나와주셨다.

조촐하게 단체사진 찍을까 괜히 걱정했다.

 

 

 

 

 

 

 

 

 

새로 나오신 회원분들과 간단히 인사를 나누고, 라이딩전 준비운동을 철저히 한다.

나는 절을 하고 있다. -_-;;;

 

 

 

 

 

 

 

 

 

 

친구들과? 약속이 있는 심우철회원께서 준비해준 바나나~

참석한 인원이 다 먹을수 있는 만큼 지원해줬음.

 

내 카메라로 많은 사진을 남겨줘서 고마웠다. 특히나 내가 나온다.

 

 

 

 

 

 

 

 

 

 

 

 

 

 

 

 

 

 

심우철회원이 찍은 작품

 

여주강천보에서..

 

 

 

 

 

 

 

 

 

 

 

 

 

 

 

 

 

 

 

 

 

 

 

 

 

 

 

어찌하다보니 선두에 있다. 결코 잘 타서 선두가 아님. 그덕에 사진 잘 나왔다.

 

 

 

 

 

 

 

 

김태춘형님

앗~ 후미에 있어도 사진 나온다.

 

 

 

 

 

 

 

 

 

 

 

 

 

 

 구 영동고속도로 진입중. 이 구간이 차량과 만나면 사고 위험이 있다.

사진으로 보면 자전거 도로로 착각 할수 있을것이다.

자전거 도로가 결코 아니며 구 영동고속도로 다리를 유지보수 하기 위해 임시로 뚫어 놓은거 같다.

 

 

 

 

 

 

 

 

 

 구 영동고속도로 다리 상단

왼쪽에 영동고속도로 차량이 보인다.

 

 

 

 

 

 

 

 

 

 

 

 팔 구부려 타기 위해서 계속 생각해야 했다.

 

 

 

 

 

 

 

 

 

 

 

여기까지 우철이 덕에 사진이 많았다.

 

 

 

 

 

 

 

 

[[동영상]]

 

 

 

 

 

 

 

 

 

 

 

 

 

 

 

 

 

 

 

 

 

 

 

삿갓봉을 무사히 넘어 슈퍼에서 쉬어 간다.

 

 

 

 

 

 

골프장 초입에 위치한 슈퍼

그래서인가? 골프장에 있는 그늘집

24시간 편의점의 CU와 유사한 GU

버섯 로고는 .. 옆집이 버섯농장이라서 그런가보다.

 

 

 

 

 

 

 

 

넉넉한 음료가 보급된다.

 

마지막에 남아서 김남형형님과 내가 몇잔씩 마셨다.

 

 

 

 

 

 

 

 

 

 

 

 

 

 

 

 

주말 라이딩을 나오면 홍성표고문님께 한가지씩 우리 고을의 옛 풍경을 영화처럼 듣게 된다.

 

지난주 충주 코스때 들은 이야기이다.

장사를 하시는 부모님 신부름으로 어린이 홍성표고문님께서 막걸리를 쌀자전거에 싣고 자갈 비포장 길을 끌바로 다니셨던 전설을 들었다.

나무로된 막걸리통, 본적도 없고 TV에서도 못 본거 같아 휴대폰으로 검색해보았다. 막걸리까지 담으면 무게가 상당했을텐데....

이후 출시된 플라스틱 막걸리통, 넘어져 통이 깨지면 그분을 비닐을 녹여 수리해서 계속 사용했다고 한다. 맥가이버다.

 

 

오늘은 우리 고을의 옛 풍경 극장에서는 장작나무 갈취 청년회편과 남한강 리어커 도하 작전편이 상영되었다.

 

더 많은 이야기들이 있는데, 후기가 너무 길어져 생략한다.... 나만 좋아하는 같다.

 

 

 

'우리 고을의 옛 풍경'을 듣고 싶으신 젊은 라이더께서는 참석해주세요.

 

 

 

 

 

 

 

 

 

 

 

 

 

 

 

 

달리고 달려 마지막 업힐 구간 정상에서 재 집결중

 

 

 

 

 

 

도싸 여주방장님과 이승주형님

 

 

 

 

 

 

 

 

김태춘형님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고 계시다.

 

 

 

 

 

 

홍성표 고문님

'우리 고장의 옛 풍경' 역사 해설 전문가

 

 

 

 

 

 

 

 

 

 

 

 

 

 

 

 

 

최원일 형님~

 

멋지게 찍어 드릴려고 했는데 실력이 안되어 의도되지 않은 사진이 나왔다.

 

 

 

 

다운힐 한뒤 도전컵 출발선 부분에 있는 '푸른들식당'으로 향했다.

 

 

 

 

 

 

 

 

 

세팅중인 아침 상

 

 

내고장 여주에는 맛집이 참 많다.

 

아마 다른 고장으로 라이딩 가면 음식이 입에 맞을지 모르겠다.

 

 

 

 

 

 

 

 

 

식사를 해야하는데 즐거운 담소중이신 형님들.

허리를 다치신 이웃사촌 황병달형님께서 일부러 식사 장소로 와주셨다.

 

 

 

 

 

 

 

 

 

 

 

홍성표 고문님께서 직접 하사하신 계란이다.

 

나와 김남형형님만 받았음.

 

 

 

 

 

 

 

 

 

 

 

식사후, 여주 복귀중에 꼬꼬치킨에 들러 고문님과 헤어진다.

 

꼬꼬치킨 통닭은 안드셔보셨다면 꼭 한번 직접 방문하여 드셔보길 추천한다.

 

 

 

 

 

 

 

 

 

꼬꼬치킨 앞에서 아이스크림 보급이 이뤄졌다.

 

 

 

 

 

 

 

 

정기라이딩시 회비는 만원인데, 아침 식사+a, 중간 보급 2회..

방장님께서 돈 관리를 잘 하시는거 같다.

 

 

 

 

 

 

 

 

 

출발지였던 영월주 주차장에 도착하여 김남형형님께 약 1시간 30분간 '자전거란' 주제로 강습을 받았다.

많은 경험과 지식들을 알려주셨는데 책을 내도 되실듯 하다.

 

좀더 친해지면 정라에서 뵐때마다 블로그 포스팅용으로 한가지씩 이야기를 담아 와야겠다.

혼자 알기엔 너무 아깝고, 강습받은걸 어설프게 다른 회원들께 알려주고 싶지는 않다.

 

 

 

 

 

 

 

 

영월루 사거리 신고 대기중

 

 

 

 

 

 

 

집에 도착하니 사랑스런 혜림양이 달려와 땀에 젖은 품에 좋다고 안긴다.

젖은 헬멧도 '아빠꺼야' 라며 써보고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prev | 1 | next